로고

BBQ, 피지 바(Ba)점 오픈... 오세아니아에도 K-치킨 열풍 이끈다

최희정기자 | 기사입력 2024/07/04 [13:16]

BBQ, 피지 바(Ba)점 오픈... 오세아니아에도 K-치킨 열풍 이끈다

최희정기자 | 입력 : 2024/07/04 [13:16]

 


BBQ가 피지(Fiji)에 매장을 오픈하며 ‘K-푸드’ 열풍을 오세아니아에도 이어가고 있다.

제너시스BBQ 그룹이 피지 바(Ba)주의 ‘BBQ 바(Ba)점'을 오픈하며 '한식의 맛을 더한 K-치킨'으로 글로벌 선두주자로서의 입지를 탄탄히 다졌다고 지난 2일 밝혔다.

피지는 330여개의 섬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약 92만명이 거주하고 있다. 또한 피지는 1000명 교민이 거주하고 있으며, 연간 100만명의 해외 관광객이 방문하는 오세아니아를 대표하는 관광지로 매년 1만여명의 한국인들이 방문하는 대표 휴양지이기도 하다.

이번에 오픈한 BBQ 바점은 바주의 주도인 바시에 위치해 있으며, 바시는 피지의 북서부에 위치한 도시로 해변 등 자연 경관과 해양 생태계 보존이 뛰어난 곳이다. 또한 피지의 다양한 문화와 역사를 체험할 수 있으며 피지의 대부분의 부자들이 거주하는 부촌이기도 하다.

BBQ 바점은 인근 부촌을 겨냥한 프리미엄 매장 타입으로 233㎡(약 70평), 총 52석 규모다. 매장에서는 골든 프라이드 치킨, 양념 치킨 등 치킨류 외에도 닭가슴살을 활용한 치킨버거, 피자, 라이스류, 치즈볼 등을 판매한다.

BBQ 관계자는 "윙으로 구성된 세트 메뉴와 치즈볼 등이 현지인과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높다"며 "북미와 중미, 동남아에 이어 오세아니아까지도 한식의 맛을 더한 K-치킨의 대표 브랜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BBQ는 지난 2011년 피지에서 2번째로 인구가 많은 도시인 라우토카(Lautoka)주에 매장을 오픈해 처음 진출했으며, 이번에 추가 진출하면서 오세아니아 지역에도 K-치킨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