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제주도] AI 아나운서 제이나, 제주 홍보대사로 거듭난다

최희정기자 | 기사입력 2024/05/29 [06:19]

[제주도] AI 아나운서 제이나, 제주 홍보대사로 거듭난다

최희정기자 | 입력 : 2024/05/29 [06:19]

 

제주특별자치도가 새롭게 도입한 인공지능(AI) 아나운서 ‘제이나(J-NA: JEJU NEWS AI)’의 이미지와 역할에 다양한 변화를 주면서 활용범위를 넓혀가고 있다.

 

제주도는 도정정책 영상뉴스 ‘위클리 제주(Weekly JEJU)’에 AI 아나운서인 제이나를 투입해 매주 금요일 도청 직원과 도민들에게 한 주간 제주도정의 주요 이슈를 전하고 있다.

 

오영훈 지사는 지난 4월 제이나 개발업체인 스타트업 ㈜AIPARK 임직원들과 간담회에서 제이나의 다양한 활용에 뜻을 모으고, 별도의 추가 비용 없이 제이나의 의상을 개발하는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으로 ㈜AIPARK는 기존의 단정한 치마정장 외에도 제주 전통의상인 갈옷 2종과 전통해녀복, 한복, 바지정장 등 13가지 의상을 추가로 개발해 제주도에 제공했다.

 

특히 갈옷 2종은 지난해 11월 제주도 명장으로 선정된 ㈜갈중이 조순애 대표의 작품이다.

 

다양한 의상 개발은 제이나의 이미지 변신과 함께 제주 전통의상 홍보 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갈옷을 입은 제이나는 지난 24일 제주도청 공식 유튜브 채널 ‘빛나는 제주TV’를 통해 방영된 위클리 제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제주도는 공공분야 AX(인공지능 전환)의 모범사례로 주목받는 제이나를 도정 뉴스 진행과 함께 각 실국의 정책홍보에도 적극 활용하고 있다.

 

지난 4월 제주도 챗GPT 학습동아리 전시회를 비롯해 제주도민체전 개막식, 기업인과의 공감토크 등 도정 주요 행사에 제이나가 진행자로 나섰다. 특히 제주도민체전에서는 오영훈 지사와 호흡을 맞추면서 1만 명의 관객들에게 제주의 주요 정책을 소개했다.

 

또한 오는 29일 개최되는 ‘제19회 제주포럼’ 부대행사인 AI 전시회와 2024 그린수소 글로벌포럼의 스팟 영상 등에도 모습을 비출 예정이다.

 

올 하반기에는 제이나가 제주어 노래를 부르면서 제주의 숨은 명소들을 알리는 홍보영상과 각종 정책 홍보물에도 출연할 예정이다.

 

여창수 제주도 대변인은 “제작업체와 협의해 제이나를 도정뉴스 아나운서 역할을 넘어 제주 홍보대사로 키워나가고 있다”면서 “추후 제이나와 함께할 남자 AI 아나운서 개발도 추진하고, 도내 공공기관과 연계한 홍보방안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위클리 제주는 매주 금요일 제주도 누리집과 공식 유튜브 채널 ‘빛나는 제주TV’에서 만날 수 있다.

 

이와 함께 오는 6월 1일부터 매주 토·일요일 KCTV 제주방송*에서도 주 6회 방송될 예정이다.

* 주 6회: 토요일 오후 7시 20분, 9시 20분, 11시 20분 / 일요일 오후 7시 30분, 9시 30분, 11시 30분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