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원더풀 월드' 김남주, 파죽의 시청률 상승세! 6년 공백기 무색한 명품 연기 '화제'

최희정기자 | 기사입력 2024/03/04 [14:04]

'원더풀 월드' 김남주, 파죽의 시청률 상승세! 6년 공백기 무색한 명품 연기 '화제'

최희정기자 | 입력 : 2024/03/04 [14:04]

 

MBC ‘원더풀 월드’에서 6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온 김남주가 공백기가 무색한 열연으로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폭발시켰다.

 

MBC 금토드라마 ‘원더풀 월드’(기획 권성창/연출 이승영, 정상희/극본 김지은/제작 삼화네트웍스)는 아들을 죽인 살인범을 직접 처단한 은수현(김남주 분)이 그날에 얽힌 미스터리한 비밀을 파헤쳐 가는 휴먼 미스터리 드라마. ‘원더풀 월드’는 방송 첫 주부터 명품 연기파 배우들의 빈틈없는 연기 열전, 아들을 잃고 살인자가 된 엄마의 절절한 모성애, 아들이 죽은 ‘그날’의 사건을 파헤치는 미스터리한 스토리의 조화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이에 2회에서는 최고 시청률 7.2%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를 경신했고, 본격적인 시청률 수직 상승과 함께 강력한 금토드라마의 탄생을 알렸다.

 

특히 김남주의 지옥불에 뛰어든 벼랑 끝 모성애를 담은 연기가 호평이다. 극중 김남주가 분한 ‘은수현’ 역은 아들을 사고로 잃고 인면수심의 가해자를 직접 처단하며 전과자가 된 엄마.

 

김남주는 ‘원더풀 월드’ 1회에서 교수이자 베스트셀러 작가로 성공하고, 가족들과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시기를 보내던 한 때에서 갑작스러운 아들의 사고로 평화로운 분위기가 삽시간에 깨지며 반전되는 분위기를 밀도 있게 채웠다. 김남주는 아들의 행방을 찾는 장면에서 처절한 심정을 표현하며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애태웠다. 특히 아들을 죽인 가해자를 찾아가 직접 사과를 요구하고, 용서를 구하기는 커녕 자신과 죽은 아들을 조롱하는 가해자를 향해 엑셀을 밟으며 돌진하는 장면은 압권이었다. 김남주는 뜨겁게 북받쳐 오르는 분노 연기와 함께 시청자들마저 숨죽이게 하는 흡입력으로 그야말로 김남주이기에 가능한 연기를 펼쳤다.

 

이와 함께 김남주는 설득력 있는 모성애 연기로 극의 몰입도를 끌어올리며 안방극장에 눈물샘을 폭발시켰다. 2회에서 교도소에 수감된 김남주는 아들을 잃은 죄책감 속의 허망한 눈빛과 오열을 넘나들며 작품에 깊이를 더했다. 무엇보다 미싱 작업을 하던 도중 아들이 떠올라 손이 재봉틀에 빨려 들어가는 사고를 당하고도, 비명 하나 없이 텅 빈 눈동자로 눈물을 흘리는 김남주에게서 자식을 앞세워 보낸 엄마의 뼈아픈 죄책감이 드러나 애처로움을 높였다.

 

이처럼 김남주는 아들을 잃은 상실감부터, 어린 자식을 지켜주지 못한 죄책감 등 감정의 진폭을 넘나드는 섬세한 연기로, 6년을 기다려온 시청자들의 기대에 확신의 연기로 응답해 화제를 이끌어 가고 있다. 이에 본격적인 미스터리 서사의 시작이 예고된 가운데, 더욱 폭발적인 연기를 선보일 김남주의 활약에 기대감이 더욱 높아진다.

 

MBC ‘원더풀 월드’는 아들을 죽인 살인범을 직접 처단한 은수현(김남주 분)이 그날에 얽힌 미스터리한 비밀을 파헤쳐 가는 휴먼 미스터리 드라마로 매주 금, 토 밤 9시 50분에 방송되며, 디즈니+를 통해서도 시청할 수 있다.

 

<사진> MBC ‘원더풀 월드’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