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올해 야간관광 특화도시에 공주·여수·성주 선정

2022년 이후 총 10곳으로 확대…2027년까지 매년 3억원 지원
공주 공산성 일대 야경 즐길 수 있는 야간 캠프·금강 별빛만찬 등 진행

이수정기자 | 기사입력 2024/02/01 [17:08]

올해 야간관광 특화도시에 공주·여수·성주 선정

2022년 이후 총 10곳으로 확대…2027년까지 매년 3억원 지원
공주 공산성 일대 야경 즐길 수 있는 야간 캠프·금강 별빛만찬 등 진행

이수정기자 | 입력 : 2024/02/01 [17:08]

올해 야간관광 특화도시로 충남 공주시, 전남 여수시, 경북 성주군 3곳이 선정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진행한 올해 야간관광 특화도시 선정 결과를 이 같이 밝혔다.

 

이에 따라 야간관광 특화도시는 2022년 선정된 인천, 통영,  2023년 선정된 대전, 부산, 강릉, 전주, 진주를 포함해 모두 10곳으로 늘었다.

 

총 41개의 지자체가 신청해 지자체들의 높은 관심을 보인 이번 공모에서는 서면심사와 발표 및 현장평가, 종합평가 등을 거쳐 최종적으로 3곳을 야간관광 특화도시로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지자체에는 2027년까지 최대 4년 동안 연간 국비 3억 원(지방비 1:1 분담)을 지원한다.

 

▲ 충남 공주시 제민천. (사진=문화체육관광부)  ©



먼저 공주시는 제민천, 공산성 등 기존의 관광지에 야간관광 콘텐츠를 더할 계획이다. 공주 하숙마을을 끼고 있는 제민천 일대에서는 인문학, 예술강좌인 제민천 밤학당과 7080 감성의 음악다방, 라디오카페 등의 복고풍 밤문화 체험을 진행한다.

 

세계문화유산인 공산성 일대에서는 공산성 야경을 즐길 수 있는 야간 캠프와 금강철교 위에서 즐기는 금강 별빛만찬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여수시는 장도, 국동항, 남산공원 등 여수의 밤을 대표할 새로운 야경명소를 개발하고 밤의 소리가 특별한 여수의 매력을 선보인다.

 

이순신 장군, 유탁 장군 등 역사적 인물의 활약을 보여주는 ‘여수의 밤, 천둥소리’ 공연과 신북항 오션오르간, 향일암 대나무 소리와 일출, 수협 경매시장 등 여수의 다양한 소리를 찾아가는 밤소리 투어는 여수의 밤을 더욱 풍성하게 한다.

 

성주군은 참외밭 노을과 성밖숲 야경을 보며 신나게 달리는 성밖숲 나이트 레이스, 바비큐와 야간 참외 따기 체험을 즐기는 참외농장 나이트 팜파티, 한개마을 저녁 산책과 초가집 숙박 등 시골의 정취를 흠뻑 느낄 수 있는 야간관광 프로그램 등을 선보인다.

 

아울러, 가야 고분 야밤 탐사대, 별이 빛나는 캠핑 등 어둠을 활용한 야간관광 콘텐츠도 마련한다.

 

특히 이번 공모에서는 소도시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원도심과 활성화되지 않은 관광자원을 활용하고 지역 문화예술인이 참여하는 인문학, 예술강좌 등의 프로그램으로 야간관광 콘텐츠를 다양화했다.

 

빛 공해가 적은 지역의 장점을 살려 어둠을 활용한 야간관광 콘텐츠도 눈여겨볼 만하다.

 

야간관광은 밤에만 경험할 수 있는 여행콘텐츠를 제공해 관광객들이 지역에 체류하는 시간을 늘려주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준다.

 

관광객들은 야간관광을 즐기며 지역문화에 자연스럽게 젖어 들게 될 것이다.

 

지역 상인회나 사회적기업, 관광협의회, 관광두레 등 주민들이 주도적으로 꾸려나가는 야간관광 콘텐츠는 지역의 지속 가능한 관광산업으로 발전할 것으로 기대된다.

 

문체부와 관광공사는 야간관광 특화도시에 특화된 홍보마케팅은 물론 야간관광 콘텐츠와 야간경관 조성, 관광 여건 개선 등을 단계별 맞춤형으로 컨설팅해 사업추진을 지원할 계획이다.

 

 

박종택 문체부 관광정책국장은 “충남 공주시, 전남 여수시, 경북 성주군은 다른 지역과 차별화되는 그 지역만의 야간관광 매력을 보여주어 야간관광 특화도시로 선정됐다”며 “야간관광 특화도시가 대한민국의 야간관광 거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야간관광 특화 사업모델을 창출해 다양한 야간관광 콘텐츠를 확산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