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청소년극 ‘귀신을 불러줘’ 11월 30일~12월 2일 안산문화예술의전당서 공연

청소년극 산실 ASAC ‘B성년 페스티벌’, 배해률 작가와 극단 살뮈 주요 창작진과 협업해 신작 발표

최희정기자 | 기사입력 2023/11/26 [16:44]

청소년극 ‘귀신을 불러줘’ 11월 30일~12월 2일 안산문화예술의전당서 공연

청소년극 산실 ASAC ‘B성년 페스티벌’, 배해률 작가와 극단 살뮈 주요 창작진과 협업해 신작 발표

최희정기자 | 입력 : 2023/11/26 [16:44]

청소년극 ‘귀신을 불러줘’가 11월 30일부터 안산문화예술의전당서 공연된다.

 

 청소년극 ‘귀신을 불러줘’ 포스터


귀신을 불러줘는 제11회 벽산 희곡상, 제59회 동아연극상 작품상을 받은 배해률 작가의 새로운 청소년극이다. 9년째 이어가는 청소년극의 산실 ASAC ‘B성년 페스티벌’이 신작으로 발표할 이번 작품은 해마다 청소년과 다양한 연극적 시도를 하는 극단 살뮈의 주요 창작진과 협업해 기획됐다.

귀신을 불러줘는 “너, 고민이 뭐야?”라는 수상한 질문으로부터 도망치는 다른 아이들과 달리, 고민을 털어놓는 솔이로부터 시작하는 연극이다. 솔이의 고민은 얼마 전부터 주구장창 울기만 하는 아빠와 주구장창 웃어대는 동생 별이가 이해되지 않는 것이다. 고민 언니는 “아빠와 동생이 귀신에 들렸을지도 모른다”며 솔이에게 용한 점집 하나를 추천해 준다. 이 점집은 죽은 쌍둥이 언니를 등에 업고 산다는 중학생 점쟁이가 있다는 곳이다. 반신반의하던 솔이는 고민이 더 간절해지자, 고민 언니 조언대로 점쟁이를 찾아가게 된다. 연출을 맡은 서경원은 “귀신을 불러줘는 결과를 만난 청소년보다, 과정에 놓인 청소년을 조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신작은 안산 청소년들을 직접 만나 대화하며 조사한 과정을 통해 창작했다. 배우 오디션 역시 보편적 방식이 아닌 워크숍을 통해 창작자들과 소통하는 과정을 거쳐 김나래, 김주빈, 박세은, 임예린, 조수연, 조영은 배우를 만나 개성 넘치는 캐스팅 조합을 완성했다. 안산문화재단(이사장 이민근)은 리서치에 필요한 청소년을 모객하고, 워크숍과 연습실 공간을 제공하는 등 원활한 창작 환경을 지원했다.

청소년극 귀신을 불러줘의 적정 관람 연령은 만 11세부터다. 11월 30일부터 12월 2일까지 안산문화예술의전당 달맞이극장에서 공연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