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편스토랑’ 차세대 살인미소 남윤수 출격, 97년생 최연소 훈남 편셰프 ‘97윤수’ 등장

최희정기자 | 기사입력 2023/11/17 [08:10]

‘편스토랑’ 차세대 살인미소 남윤수 출격, 97년생 최연소 훈남 편셰프 ‘97윤수’ 등장

최희정기자 | 입력 : 2023/11/17 [08:10]

 

‘신상출시 편스토랑’ 차세대 살인미소 남윤수가 출격한다.

 

11월 17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은 200회 특집 2탄으로 꾸며진다. 지난 방송에서 200회 특집을 맞이해 ‘예비신랑’ 이상엽이 편셰프 출사표를 던진 가운데, 이번에는 최연소 편셰프가 첫 등장하는 것으로 알려져 기대를 모은다. 그 주인공은 훤칠한 키, 훈훈한 비주얼, 탄탄한 연기력, 상큼 보조개 미소로 여심을 흔든 라이징 스타 배우 남윤수이다.

 

최근 진행된 ‘편스토랑’ 스튜디오 녹화에 참여한 남윤수는 첫 등장부터 심쿵 보조개 미소를 날려 시선을 강탈했다. 남윤수는 1997년생으로 올해 나이 26세이다. 역대 편셰프 중 최연소인 것. ‘편스토랑’ 첫 출연에 남윤수는 긴장감을 감추지 못해 연신 보조개 미소를 발사했다. 그런 남윤수를 보며 ‘편스토랑’ 형, 누나 출연자들 모두 입을 모아 “너무 귀엽다”를 연발하며 감탄했다고.

 

이날 공개되는 VCR 속 남윤수는 아침에 눈을 뜨자마자 해사한 보조개 미소를 지어 또 한 번 심쿵을 유발했다. ‘편스토랑’ 형 출연자들이 “눈 뜨자마자 웃는다고?”라며 놀란 가운데 누나 출연자들은 “너무 귀엽다”, “정말 잘 웃는다”, “화보집 보는 것 같다”라며 미소지었다. 극과 극 반응에 웃음이 빵 터진 가운데 남윤수의 ‘어메이징’한 일상은 ‘편스토랑’ 남녀출연자 모두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흡사 청춘드라마 같은 남윤수의 모습에 놀란 것도 잠시, 남윤수의 우월한 피지컬이 또 한번 이목을 집중시켰다. 모델 출신인 남윤수의 키는 187.7cm라고. 남윤수가 긴 다리로 성큼성큼 집안을 활보하는 모습을 본 MC 붐 지배인은 “키가 커서 층고가 낮아 보인다”라고 혀를 내둘렀다.

 

무엇보다 남윤수의 반전 매력이 인상적이었다. 넷플릭스 시리즈 ‘인간수업’에서 불량 청소년 역할을 완벽 소화하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남윤수의 실제 모습은 MZ 찐 집돌이였던 것. ‘편스토랑’ 카메라에 담긴 자취 3년 차 남윤수의 휴일은, 하루 종일 집에서 요리하고 반찬 만들고 청소하는 모습이었다. ‘편스토랑’ 식구들은 “97윤수 대단하다”, “어메이징 97윤수” 등을 외쳤다.

 

이와 함께 남윤수의 꾸미지 않아도 빛나는 비주얼도 돋보였다. 트레이드마크 보조개 미소는 물론 청소할 때조차 영상 화보집을 찍는 듯 수려한 비주얼을 자랑한 것. 모두를 반하게 한 매력만점 최연소 아기 편셰프 ‘97윤수’의 일상은 11월 17일 금요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 =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