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11월 11일 11시 부산 향해 묵념…‘유엔참전용사 국제 추모의 날’

보훈부, 부산 유엔기념공원서 기념식 개최…유엔 참전용사 등 1000여 명 참석

최희정기자 | 기사입력 2023/11/11 [08:30]

11월 11일 11시 부산 향해 묵념…‘유엔참전용사 국제 추모의 날’

보훈부, 부산 유엔기념공원서 기념식 개최…유엔 참전용사 등 1000여 명 참석

최희정기자 | 입력 : 2023/11/11 [08:30]

6·25전쟁 당시 희생·헌신한 유엔 참전용사에 대한 추모와 감사, 참전국과의 연대 강화를 위한 ‘유엔 참전용사 국제추모의 날’ 기념식이 11일 부산 유엔기념공원에서 개최된다.

 

국가보훈부는 오는 11일 오전 10시 50분 세계 유일의 유엔묘지가 있는 부산 유엔기념공원 유엔군 위령탑에서 ‘부산을 향하여’라는 주제로 기념식을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유엔기념공원은 대한민국의 자유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바친 11개 유엔 참전국 2320명의 참전용사가 영면해 있는 곳이다.

 

▲ ‘유엔 참전용사 국제추모의 날’ 기념식. (이미지=국가보훈부)  ©



6·25전쟁 정전협정 70주년의 마지막 참전 기념행사인 이번 기념식에는 보훈부 초청으로 방한한 유엔 참전용사와 유가족, 국내 6·25참전유공자, 참전국 대사 등 외교사절, 정부·군 주요 인사, 유엔사 복무 장병, 시민 등 10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기념식은 ‘영웅의 길’ 입장, 참전국 국기 입장, 부산을 향하여 1분간 묵념, 헌화, 참전국 대표 인사말, 추모 공연, 기념사, 헌정 공연, 추모 비행 순으로 50분간 진행된다.

 

‘영웅의 길’은 유엔 전몰장병을 추모하고 참전국과 함께한 위대한 역사를 기억하기 위해 조성된 10m 길이의 사진 전시 공간이다. 이 길을 유엔 참전용사와 주요 내빈이 함께 입장하면서 기념식이 시작된다.

 

이어 22개 유엔 참전국 국기와 태극기, 유엔기가 입장한다. 국민의례는 6·25참전용사와 병역명문가 후손이자 정조대왕함에서 복무 중인 해군 2명이 국기에 대한 맹세문을 낭독한다.

 

국민의례가 진행된 이후 11시에는 유엔 참전용사의 희생과 헌신을 기억하기 위해 부산 유엔기념공원을 향해 1분간 묵념의 시간이 마련된다. 이때 조포 21발이 발사되고 부산시 전역에는 사이렌이 울릴 예정이다.

 

헌화에는 앤드류 해리슨 유엔사 부사령관, 참전국 대표들이 함께하며 앤드류 해리슨 유엔사 부사령관의 참전국 대표 인사말이 이어진다.

 

추모 공연은 ‘위대한 기억’이라는 주제로 대한민국이 풍전등화와 같던 순간 “낙동강 방어선을 지켜라, 죽음으로써 사수하라”는 명령을 내리고 전선을 지켜낸 유엔군 지상군사령관으로 참전한 월튼 워커 장군을 재조명한다.

 

아울러 유엔 참전용사들에게 감사와 추모의 마음을 전하는 헌시 낭독이 이어진다. 헌시는 유엔기념공원 내 4만 896명의 유엔군 전몰장병 추모를 위해 이름을 새긴 추모 명비 입구에 “우리의 가슴에 님들의 이름을 사랑으로 새깁니다. 우리의 조국에 님들의 이름을 감사로 새깁니다”라고 적힌 헌시의 원작자인 시인 이해인 수녀가 직접 낭독한다.

 

추모 공연의 마지막 순서로, 지난해 방송 프로그램 ‘싱어게인2’ 준우승자인 가수 김소연이 추모곡을 부를 계획이다.

 

기념사에 이은 헌정 공연은 방송 프로그램 싱포골드에 출연했던 조아콰이어 합창단이 헌정곡을 부르면 유엔 참전용사와 국내 참전용사 등 전쟁 세대와 전후세대 70여 명이 함께 무대에 오른다.

 

헌정 공연 막바지에는 유엔군 위령탑 상공에서 블랙이글스의 추모 비행으로 기념식이 마무리될 예정이다.

 

박민식 보훈부 장관은 “참전 영웅들에 대한 보답과 참전국과의 연대, 그리고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를 위해 함께 피흘리며 싸웠던 위대한 역사를 우리의 미래세대들도 온전히 계승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